로그인 | 회원가입
닫기

은혜나눔 (소감&간증)

보기
제목 18년1월19일 캄보디아 비젼트립 소감 ( 고등부 최건우학생)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8-01-19 조회수 217

2018 캄보디아 비전트립 소감문

고등부 최건우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고등학생으로 올라가게 된 최건우라고 합니다.
처음 제가 캄보디아 가는 것을 결정하게 된 이유는 '다녀오면 내가 좀 바뀔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 입니다. 가기 전에 약간의 시행착오가 있어서 
못갈 뻔했지만, 제 친구 주성이가 저에게 캄보디아 자리를 양보해 주어서 갈 수 있었습니다. 주성이 멋있지 않나요? 저도 누군가에게 이런 양보의 
자세를 가진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
캄보디아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제 마음 속은 긴장 반 설렘 반이었습니다.
드디어 캄보디아에 도착했고, 긴장했던 제 마음은 ‘희망 학교는 어떤 곳 일까?’ 라는 엄청난 기대로 바뀌었습니다.
먼저, 캄보디아 희망학교에 들어섰는데 희망학교 학생들이 나와서 저를 반겨주는 모습에 큰 행복을 느꼈습니다.
특별히 학생들의 가정을 방문한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학생들이 너무 열약한 환경에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아팠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그런 환경에서도 행복하게 살아가는 학생들의 모습에 많은걸 깨달았습니다. 어려운 환경에 사는데도 행복하게 살고 있는 아이들과, 풍족한 환경 
속에서도 불만으로 가득한 삶을 살고 있던 제 모습이 생각나서, 이제부터라도 내게 주어진 것에 만족하고 감사하면서 살아야겠다는 결단을 하였습니다.
마지막 날에는 희망학교 놀이터에 모래를 깔았습니다. 몸은 힘들었지만 제가 남을 도울 수 있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습니다. 때마침 불어와준 
선선한 바람이 힘들었던 제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주었습니다. 덥기만 한 줄 알았던 캄보디아 땅에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보면서, 자연을 
주관하시는 하나님께서 저희를 도와주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 생각이 들자 주님께 정말 감사하고, 은혜를 주신 것에 또한 감사했습니다.
모든 사역이 끝나고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는 도중,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구속사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직접 경험하니 너무 좋다. 나도 구속사를 위해 살아야지.’
그래서 다녀오자마자 친구 주성이에게 이렇게 카톡을 보냈습니다.
“같이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힘내자!”
그랬더니 주성이에게 이렇게 답장이 왔습니다.
“좋아. 주님 들어주세요!”
이번 사역에 많은 도움을 주신 장로님 전도사님 권사님 선생님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저를 캄보디아 땅에 부르셔서 큰 은혜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결단 1. 금요철야를 개근하겠습니다.
결단 2. 믿음을 더 키워 내년에 다시 캄보디아 선교를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