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닫기

말씀나눔 (Q.T&RTC)

보기
제목 18년10월24일RTC소감(강은혜 집사 대독: 장종화 집사)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8-10-24 조회수 137

.●설교말씀요약
창 45:7-10 ‘아름다운 동행’
성경의 주제/복음의 주제:하나님 나라 복음내용: 예수그리스도
성경을 통해서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뜻을 한 구절로 표현한다면 벧전2:9, 계5:9-10
* 십자가 ,부활 ,승천, 택하셔서 구원하시고 세례로 자기부인 하게 하시고 제사장의 삶을 살게하신다.
개인의 출애굽 사건: 사망권세로부터의 출애굽/세상,애굽으로부터의 출애굽/사망의종노릇에서의 출애굽
하나님의 언약: 창15:13-14 하나님은 이 출애굽을 위해서 먼저 요셉을 애굽의 총리로 보내고 이스라엘 백성들을 고센땅으로 인도하십니다 창45:7-8/ 창46:26-28

1. 고센으로 인도한 하나님의 첫 번째 이유는 (신앙의 순수성)을 지키기 위함입니다.
-고센은 국경지역으로 애굽 사람들이 살지 않았고 지리적으로 애굽 본토와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스라엘이 애굽의 (다문화 우상)에 동화되지 않고 신앙의 순수성을 지킬 수 있었다 창46:34
-애굽의 힉소스 왕조: 목축업 “그 반감으로 목축업을 가증히 여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고센땅과 같은 이곳에서 통합으로 에배할 수 있도록 허락하시고 인도하신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예배)입니다. 주일은 내가 죽고 다시 부활하는 은혜가 있다

2, 고센땅으로 인도하신 두번째 이유는 (민족적 번성)을 위한 하나님의 계획입니다.
-요셉의 정책으로 이스라엘은 타국 땅에서 430년간 거주할 수 있었고 이스라엘은 구별된 땅 고센에서 큰 민족으로 번성할 수 있었다.창47:27, 창12:2, 창15:5
-고센은 하나님의 구속사적 경륜속에서 이스라엘을 거대한 민적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특별히(구별된 보호처)이다. 생명샘교회를 통해 하나님은 우리를 보호하시고 중다한 민족, 잃어버린 영혼들을 찾으신다
-마 13:31,32 겨자씨 비유- 모든 씨보다 작은 씨가 성장하면 3-5미터

3, 고센땅으로 인도한 하나님의 세번째 계획은 (애굽을) 쉽게 떠나기 위함입니다.
-고센은 애굽의 국경근처에 위치하고 있었기에 지리적으로 약속의 땅 가나안과 가까운 지역입니다.
-이곳, 내가 지금 에배하는 이곳이 나의 고센이고 우리 자녀들의 고센이며 우리들의 (출애굽을)
위한 장소입니다. 이곳은 신앙생활을 예배로 순결하게 하고 우리 자녀들을 구별하여 세워가고
광야가 아닌 가나안의 삶으로 준비되어지는 하나님이 보내신 우리의 고센입니다
-창28:15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너를 지키며 너를 이끌어 이 땅으로 돌아오게 할지라 내가 네게 허락한 것을 다 이루기까지 너를 떠나지 아니하리라 하신지라

●소감 및 적용
나의 최고의 재산은 옆 사람이다. 문제는 하나님의 계획안에서 우리가 믿음으로 해야 할바 곧 “사랑”을 하는 것이다. 믿음의 역사, 사랑의 수고, 소망의 인내.. 내가 하겠습니다. 라고 따라하라고 하셨다. 옆사람을 보며 “내가 하겠습니다.” 하였더니 옆에 앉으신 저와 같이 사는 그분 “그래~ ”라고 대답하시더군요. 큭 ~ 웃음이 났지만 진짜 그러겠습니다. 마음속으로 다짐했습니다.
함께 함이 너무 감사합니다. 비굴하거나 손해 보는 것이 아닙니다. 기꺼이 감당하겠습니다.
한 번 더 따라하라고 하셨습니다. “제가 하겠습니다.” 옆에분도 활짝 웃음으로 화답하시네요.
내 마음속에 있는 진심을 읽었나봅니다.
지난날 그 많던 관계에서 오는 갈등들이 생각이 났습니다. 기억조차 흐릿한 갈등들은 내 다짐과 함께 스르르 완전히 사라질 것입니다. 마음이 편안해졌습니다.


이곳 생명샘교회에 나를 왜 보내셨는지, 한사람 한사람 깊이 생각하게 하시고 감당하게 하실 주님을 기대합니다. 나의 가정에서부터 먼저 시작하겠습니다. 이곳에서 깊이 뿌리를 내리고 잘 자라겠습니다.

●결단
1.매순간 하나님을 의식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아침과 저녁마다 나의 삶을 하나님앞에 점검받겠습니다.
2.단 한사람의 예외도 두지 않겠습니다. 사랑의 수고, 소망의 인내를 하겠습니다.-시간과 돈, 마음을 쓰겠습니다.
3.영적질서에 순종하겠습니다. -일단 순종하겠습니다.